이틀 만에 집 한 채 뚝딱!
3D 프린팅 주택의 진화

3D 프린팅 기술은 식품, 의료, 국방, 건축 등 그 활용 범위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다. 최근 프린터로 만든 주택이 미국 부동산 거래 사이트에 분양 매물로 처음 등장하면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3D 프린팅 주택 매물 첫 등장

올해 1월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에 있는 마을 캘버턴에 3D 프린팅으로 지은 견본주택이 문을 열었다. 3D 프린팅 건축 전문 기업인 SQ4D가 지은 이 주택은 면적 157.9㎡(약 48평)로 방 3개와 욕실 2개를 갖춘 단층집이다. 현재 미국 부동산 거래 사이트 질로우에서 29만9,999달러(한화 약 3억 3천만 원)로 분양 중이다. 실제 주택이 지어질 뉴욕주 리버헤드 지역에서 같은 면적의 주택 평균 가격이 약 48만 달러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훨씬 낮은 가격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SQ4D가 일반인 대상 분양 매물로 선보인 3D 프린팅 주택. ©SQ4D

견본주택을 짓기 위해 동원된 인부는 3명이고 준비 작업은 8~9일이 걸렸지만, 순수하게 3D 프린팅으로 건축에 든 시간은 48시간 불과 이틀이었다. SQ4D에 따르면 시멘트를 주로 사용한 이 집의 수명은 최소 50년 이상이라고 전해진다. 먼 미래의 이야기로 생각됐던 3D 프린팅 건축 기술이 우리의 실생활에 성큼 다가왔음을 깨닫게 해주는 뉴스라 하겠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3D 프린팅 주택 건설에 사용된 대형 프린터(왼쪽)와 벽체. ©SQ4D

세계 각지의 3D 프린팅 건축 사례

SQ4D2019년 자동화 로봇 건설 시스템을 적용해 세계에서 가장 큰 3D 프린팅 주택을 지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 주택은 면적 177( 54)로 프린팅 시간 48시간, 총 공사 기간 8, 재료비 약 700만 원으로 완성됐다. 2025년까지 건축물의 25% 3D 프린터 기술을 사용해 짓겠다는 두바이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3D 프린팅 사무실이 있다. Apis Cor(아피스 코어)가 지은 2층짜리 건물은 면적 640(194), 높이 9.4m에 달한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두바이에 지어진 세계에서 가장 큰 3D 프린팅 사무실. ©Apis Cor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둔 Winsun(윈순)2014년 건설 폐기물을 재활용한 폭 10m, 높이 6.6m짜리 주택 열 채를 대형 콘크리트 3D 프린터로 하루 만에 짓기도 했다. 가격은 불과 한 채당 4,800달러(540만 원). 2층 주택을 3D 프린터로 단 한 번에 찍어낸 벨기에 Kamp C(캠프 씨)의 성과도 놀랍기만 하다. 현장에서 각 부분을 조립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단층도 아닌 2층짜리 주택을 한 개의 건축물로 제작해낸 것이다. 자재의 압축 강도가 기존 건축물 대비 3배나 높아 내구성 면에서도 뛰어나다.

한 번의 인쇄로 완성한 Kamp C2층 주택. ©Kamp C

더 싸고, 더 빠르고, 더 튼튼하게

노련한 숙련공이 적어지고 건축 현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 막대한 건축 비용 등을 고려한다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건축은 혁신이란 단어로는 부족할 만큼 놀라운 결과물을 만들고 있다. 단시간에 여러 채를, 더 튼튼하게 지을 수 있다면 누가 이 기술을 거부할 수 있을까. 전통적인 건축이 환경과 자원 소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에 비해 친환경적이라는 점도 의미가 크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시간과 비용 절감에서 앞서가는 3D 프린팅 건축 기술.

대형 재난으로 다수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내 집을 갖지 못하는 빈민층의 주택 공급에도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미국 기업인 아이콘이 가진 3D 프린터 불칸2’는 가로 10m, 세로 3.3m 크기에 불과해 이동이 수월하다. 아이콘은 실리콘밸리의 비영리 사회적기업 New Story 협업해 이 작은 3D 프린터로 멕시코 남부 오지 마을에 빈민층을 위한 주택을 지었다. 윈순은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하루에 15개씩 콘크리트로 만든 오두막 형태의 격리병동을 만들기도 했다. 건축물 파편을 재활용해 자원을 절약할 수 있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테마로 평가받는 3D 프린팅이 건축계에 불어올 바람은 과연?

아이콘 사가 3D 프린터로 완성한 멕시코 주택. ©NEW STORY

시장조사 회사인 마켓앤마켓(Marketsandmarkets)의 조사에 따르면 3D 프린팅 건축 시장 규모는 201936억 원에서 202419천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3D 프린팅 분야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저조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미 활용 범위는 더욱 넓어지고 있는 만큼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지혜롭게 맞이하기 위해 좀 더 3D 프린팅 분야에 주목할 때이다.

편집부 이미지 Apis Cor 홈페이지(www.apis-cor.com), Kamp C 유튜브, NEW STORY 유튜브, SQ4D 홈페이지(www.sq4d.com), 셔터스톡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미지 업로드는 10 MB까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