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는 차박으로 극~복!
성공적인 차박 캠핑을 위한 A to Z

코로나19 시대 각광받는 여행을 꼽으라면? 단연 차박 캠핑이다. 자동차와 숙박의 합성어 차박은 말 그대로 자동차를 텐트 삼아 자동차에서 먹고 자는 여행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우리 가족 안전한 미니멀 캠핑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차박 캠핑은 자동차와 침구, 취사도구 정도만 갖추면 훌쩍 떠날 수 있는 미니멀한 캠핑이다. 몸이 가벼운 만큼 비교적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동할 수 있으며 가성비 면에서도 훌륭하다. 텐트를 치고 걷느라 녹초가 될 일도 적다. 또한 자동차 내부에 머무르기 때문에 일반적인 캠핑에 비해 날씨의 영향이 적은 편이며 혹시 모를 야생 동물로 인한 위험이 적다. 인적이 드문 곳에 머무를 수 있어 코로나19로 캠핑장이 북적이면서 생기는 무개념 캠퍼와의 갈등이나 소음 피해 등으로 불쾌할 일도 없다.

차박 캠핑, 그 종류도 다양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차박 캠핑 열풍이 불면서 넉넉한 적재공간을 갖춘 왜건과 SUV가 속속 출시 중이다. 하지만 자동차 실내와 트렁크가 분리된 세단 형태만 아니면 어떤 자동차든 차박 캠핑이 가능하다. 자신의 취향이나 여행 스타일, 자동차 타입 등을 고려해 차박 캠핑을 즐기면 그만, 고가의 캠핑카나 카라반이 부럽지 않다. 물론 자동차가 커서 실내 공간이 넉넉하고, 좌석이 풀플랫이 된다면 한결 더 안락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캠핑 초보자나 적은 비용으로 시도해 보고 싶다면 스텔스 차박을 추천한다. 주차장에 자동차를 세우고 좌석만 접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그냥 주차된 것으로 보이는 가장 간단한 형태다. 자동차 트렁크에 타프를 연결해 작은 공간을 만들거나 자동차 위에 루프톱 텐트를 설치할 수도 있다. 루프톱 텐트는 쉽고 빠르게 펼칠 수 있는 데 반해 가격이 100~500만 원대로 비싼 편이며 설치할 수 없는 자동차도 있다. 차박의 편리함은 누리면서 캠핑의 분위기를 느끼고 싶을 때는 도킹 텐트를 이용한다. 자동차 후미에 도킹 텐트를 연결해 의자에 앉아 쉬거나 취사 공간을 만드는 방식이다.

아늑하고 편리한 공간 꾸미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차박을 위해 첫 번째 할 일은 자동차 안에서 누워 잘 수 있도록 하는 평탄화 작업이다. 좌석을 젖히고 트렁크와 수평을 맞춘 다음 매트를 깐다. 바닥을 평평하게 하고 푹신하게 하는 차박 캠핑용 에어매트는 30~40만 원대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바람 마개를 열면 자동으로 공기가 채워지는 자동 충전식 매트라면 캠핑을 준비하는 데 한결 수월하다. 방수, 방염 기능을 갖춘 매트는 여름철 물놀이 매트로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캠핑에서도 필수품인 발포 매트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얇고 쿠션감이 없다는 단점이 있다. 만약 키가 크거나 여럿이 잘 경우에는 바닥을 넓게 쓰기 위해 확장판(매직보드)이 추가로 필요할 수 있다. 계절에 맞는 침구류만 갖추면 자동차는 침실로 변신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이 외 취사 도구가 필요하다. 1~2인 정도라면 코펠 세트와 버너 정도를 준비하는 백패킹 수준이면 충분하다. 다만 스텔스 차박이나 도킹 텐트를 사용할 때 음식 냄새가 자동차 실내에 밸 수 있으니 주의한다. 편하게 취사하고 식사를 하려면 테이블, 체어, 타프(그늘막), 라이트 정도는 갖추는 게 좋다. 모기나 벌레를 막기 위해 차박용 모기장, 눈부심과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창문 가림막 등도 필요하다. 차박 캠핑족이 늘면서 덩달아 차박 인테리어도 인기다. 가랜드, 조명 등은 좀더 감성적이고 안락한 시간을 선물해준다.

머무르고 싶은 차박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차박 캠핑의 가장 큰 매력은 내가 머무르는 곳이 내 공간이 된다는 점이다. 자동차 안에서 노을을 감상하고, 아침에 눈을 떠 바로 파란 바다가 보이는 낭만을 꿈꾸기 마련. 이런 행위를 제한받는 일은 없지만 자동차 진입 불가 지역이나 주정차 금지 구역에 주차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받게 되므로 주의한다. 또한 허가받지 않은 장소에서 자동차 밖에서 취사하거나 텐트를 치는 일은 금물이다. 멋진 풍경만을 따라 위험한 장소를 고집해서도 안된다. 침수나 고립, 화재 등의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여행을 신나는 모험으로 바꾸는 신박한 경험, 차박 캠핑을 통해 만끽해 보자.

만반의 준비를 끝냈다면 이제 어디로 떠나볼까? 서울에서 가까운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금광호수는 안성 8경 중 하나로 드넓게 펼쳐진 호수 풍경을 누릴 수 있다. 박두진문학길이 시작되는 주차장에 머문다면 화장실이 있어 편리하다. 경기도 계곡의 불법구조물 철거 이후 한층 더 자연 고유의 멋을 느낄 수 있는 경기도 포천시 백운계곡도 차박 캠핑러의 사랑을 받는다. 계곡이 바라보이는 주차장이 갖춰져 있다. 단 취사와 텐트 설치는 금지다. 계곡을 따로 무료로 이용하는 파라솔과 벤치가 있으니 자동차 실내에서 조리해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포토스팟이 많기로 유명한 강원도 평창군 육백마지기는 발 아래로 펼쳐지는 산을 보며 기분전환을 하기에 그만이다. 테크길이 마련되어 있으니 산책을 즐기기에도 좋다. 강원도 강릉시는 산과 바다 모두를 즐기기에 적합하다. 사천해수욕장은 모래사장과 주차장이 이어져 자동차 안에서 바다 풍경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안반데기 마을은 해발 1,000m에서 백두대간의 절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편집부  참고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