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Keyword

그들이 알고 싶다,
Born in the 90’s

Trend

Hot Keyword

그들이 알고 싶다,
Born in the 90’s

Trend

그들이 알고 싶다,
90년대 생

Born in the 90’s

우리 사회의 미래 주역이 될
90년대 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에게
『90년생이 온다』 책을 선물하며
“새로운 세대를 알아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고,
그들의 고민도 해결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하기도 했다.
‘요즘 세대’로 일컬어지는
90년대 생들의 생각과 생활방식을
‘틀리다’고 지적할 수도,
‘다르다’고 넘어갈 수도 없는 상황에서
이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공감하기 위한 일종의 공부와 연습이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90년대 생은 비선형적 사고를 한다. 한 페이지를 읽을 때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읽는 방식이 아니라 이리 저리 건너뛰면서 관심 있는 정보만 훑는 방식을 사용한다는 조사결과가 이를 입증한다. 책 한 권을 통째로 읽고 지식을 습득하기보다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필요한 정보만을 빠르게 습득하는 방식에 익숙해진 탓이다.
『90년생이 온다』 라는 책의 출간으로 본격화된 세대간 조화와 융합의 노력은 90년대 생들을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들의 특징을 크게 세 가지로 꼽는데, 첫 번째는 간단한 것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길고 복잡한’ 것들을 좋아하지 않는 90년대 생들은 심지어 언어마저 축약해 사용하곤 한다. 줄임말 문화, 이모티콘과 짤방, 스압주의 등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90년대 생들의 두 번째 특징은 ‘재미’를 추구 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삶의 유희’를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로 여기는데, 병맛 문화, 드립력과 같은 개그 코드가 인기를 얻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세 번째 특징은 ‘솔직’하다는 것이다. 솔직함을 추구하는 90년대 생들은 모든 분야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요구하기도 한다.

공동으로 노력하고 연대하는 협업이 중요한 조직에서 자신만 소중한 것 처럼 행동하는 90년대 생들을 향해 그 윗세대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요즘 애들은 정말….”이다.
90년대 생들에게 협업은 필수적인 삶의 방식이 아니었다. 치열하게 공부해야 했던 학창시절을 거쳐 취업하기까지, 이들은 점차 ‘경쟁’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1990년대 8대 1 정도였던 대기업 입사 경쟁률은 2014년 최대 300대 1까지 치솟았다. 이렇게 치열한 경쟁 체제에 있었던 이들은 대학 시절, 팀별 과제를 맡아도 파트별로 정확히 분배하고 발표 시에도 누가 어떤 부분에 어떻게 기여했는지를 분명히 밝혀 개별적으로 평가받아왔다. 때문에 90년대 생들은 무임 승차자를 극도로 싫어하며 결과에 기여한 만큼 평가받고 보상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또 과거 세대보다 개인주의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사회ㆍ경제적 상황이 바뀌면서 조직형 인간에서 개인형 인간으로 변화했다는 것이다.

『90년생이 온다』에서는 90년대 생의 솔직함을 가장 높이 평가한다. 90년대 생은 거시적인 차원뿐만이 아니라 미시적인 차원에서도 정직과 공정성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해석이다. 다른 세대와 비교하면 전방위적인 문제의식을 가진 세대이고, 미시적 일상 변화에도 의미를 둔다는 것이다.
또 빠른 정보습득 능력 또한 장점으로 꼽는다. 90년대 생들은 기존의 세대들과 달리 더 이상 정보를 책에서 찾지 않고 유튜브나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고 효과적으로 정보를 찾아내는데 익숙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90년대 생의 솔직함과 유튜브ㆍ소셜미디어를 주로 활용하는 모습이 단점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솔직함 때문에 기업의 수직적 조직문화와 잘 융합하지 못하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 등의 확산으로 인해 90년대 생들의 뇌를 바꾸고 생각을 증발시킨다는 설명이다.
90년대 생들의 사회 진출로 인해 과거에는 문제인지 몰랐던 것이 문제였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인터넷의 발달로 토론과 비판이 활발해졌다. 또 90년대 생들은 세상에 관심이 없는 듯하지만 여느 시대보다 앞선 기술을 활용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데 익숙하다.
기성세대와 90년대 생들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공존 사회에서 기업관계자들은 90년대 생들이 놓인 사회적 맥락을 살펴보고 이들의 역량을 조직에서 어떻게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점차 사회의 중심에 설 90년대 생들과 공존하기 위해 진정한 관심을 끊임없이 보여준다면, 우리 사회는 좀 더 나은 사회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이 알고 싶다,
90년대 생

Born in the 90’s

우리 사회의 미래 주역이 될
90년대 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에게
『90년생이 온다』 책을 선물하며
“새로운 세대를 알아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고,
그들의 고민도 해결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하기도 했다.
‘요즘 세대’로 일컬어지는
90년대 생들의 생각과 생활방식을
‘틀리다’고 지적할 수도,
‘다르다’고 넘어갈 수도 없는 상황에서
이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공감하기 위한 일종의 공부와 연습이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90년대 생은 비선형적 사고를 한다. 한 페이지를 읽을 때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읽는 방식이 아니라 이리 저리 건너뛰면서 관심 있는 정보만 훑는 방식을 사용한다는 조사결과가 이를 입증한다. 책 한 권을 통째로 읽고 지식을 습득하기보다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필요한 정보만을 빠르게 습득하는 방식에 익숙해진 탓이다.
『90년생이 온다』 라는 책의 출간으로 본격화된 세대간 조화와 융합의 노력은 90년대 생들을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들의 특징을 크게 세 가지로 꼽는데, 첫 번째는 간단한 것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길고 복잡한’ 것들을 좋아하지 않는 90년대 생들은 심지어 언어마저 축약해 사용하곤 한다. 줄임말 문화, 이모티콘과 짤방, 스압주의 등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90년대 생들의 두 번째 특징은 ‘재미’를 추구 한다는 점이다. 이들은 ‘삶의 유희’를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로 여기는데, 병맛 문화, 드립력과 같은 개그 코드가 인기를 얻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세 번째 특징은 ‘솔직’하다는 것이다. 솔직함을 추구하는 90년대 생들은 모든 분야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요구하기도 한다.

공동으로 노력하고 연대하는 협업이 중요한 조직에서 자신만 소중한 것 처럼 행동하는 90년대 생들을 향해 그 윗세대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요즘 애들은 정말….”이다.
90년대 생들에게 협업은 필수적인 삶의 방식이 아니었다. 치열하게 공부해야 했던 학창시절을 거쳐 취업하기까지, 이들은 점차 ‘경쟁’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1990년대 8대 1 정도였던 대기업 입사 경쟁률은 2014년 최대 300대 1까지 치솟았다. 이렇게 치열한 경쟁 체제에 있었던 이들은 대학 시절, 팀별 과제를 맡아도 파트별로 정확히 분배하고 발표 시에도 누가 어떤 부분에 어떻게 기여했는지를 분명히 밝혀 개별적으로 평가받아왔다. 때문에 90년대 생들은 무임 승차자를 극도로 싫어하며 결과에 기여한 만큼 평가받고 보상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또 과거 세대보다 개인주의적이라는 분석이 있다. 사회ㆍ경제적 상황이 바뀌면서 조직형 인간에서 개인형 인간으로 변화했다는 것이다.

『90년생이 온다』에서는 90년대 생의 솔직함을 가장 높이 평가한다. 90년대 생은 거시적인 차원뿐만이 아니라 미시적인 차원에서도 정직과 공정성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해석이다. 다른 세대와 비교하면 전방위적인 문제의식을 가진 세대이고, 미시적 일상 변화에도 의미를 둔다는 것이다.
또 빠른 정보습득 능력 또한 장점으로 꼽는다. 90년대 생들은 기존의 세대들과 달리 더 이상 정보를 책에서 찾지 않고 유튜브나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고 효과적으로 정보를 찾아내는데 익숙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90년대 생의 솔직함과 유튜브ㆍ소셜미디어를 주로 활용하는 모습이 단점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솔직함 때문에 기업의 수직적 조직문화와 잘 융합하지 못하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 등의 확산으로 인해 90년대 생들의 뇌를 바꾸고 생각을 증발시킨다는 설명이다.
90년대 생들의 사회 진출로 인해 과거에는 문제인지 몰랐던 것이 문제였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인터넷의 발달로 토론과 비판이 활발해졌다. 또 90년대 생들은 세상에 관심이 없는 듯하지만 여느 시대보다 앞선 기술을 활용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데 익숙하다.
기성세대와 90년대 생들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공존 사회에서 기업관계자들은 90년대 생들이 놓인 사회적 맥락을 살펴보고 이들의 역량을 조직에서 어떻게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점차 사회의 중심에 설 90년대 생들과 공존하기 위해 진정한 관심을 끊임없이 보여준다면, 우리 사회는 좀 더 나은 사회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2019-12-04T17:09:11+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