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 To Future

스마트건설 실현을 위한 노력
‘Halla Drone Day’

Halla + Culture

드론으로
날개 단
㈜한라 스마트 건설


2019 Halla Drone Day

㈜한라는
10월 24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라대학교에서
‘Halla Drone Day’를 열고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에게
드론 교육을 실시했다.
드론 기술교육을 통해
자체 개발한 ‘드론측량 3D현장관리’,
‘드론VR 공정관리’ 등
스마트건설 신기술들을 확대 적용하고
디지털 변혁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에서다.

편집부 사진 고인순

Lead To Future

스마트건설 실현을 위한 노력
‘Halla Drone Day’

Halla + Culture

드론으로
날개 단
㈜한라 스마트 건설


2019 Halla Drone Day

㈜한라는
10월 24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라대학교에서
‘Halla Drone Day’를 열고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에게
드론 교육을 실시했다.
드론 기술교육을 통해
자체 개발한 ‘드론측량 3D현장관리’,
‘드론VR 공정관리’ 등
스마트건설 신기술들을 확대 적용하고
디지털 변혁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에서다.

편집부 사진 고인순

지난해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 완성을 목표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수립키로 했다. 이에 국내 건축 시장에서도 스마트 건설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노력이 확산되는 추세인데, 이중에서도 드론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라 역시 일찌감치 드론 담당자를 두고, 현장별로 별도의 교육을 실시하도록 함으로써 드론 활용도를 높여왔다. 실제로 ‘Halla Drone Day’에서도 오전 내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드론 직무교육을 시행, 변화하는 스마트건설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함께 고민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에 참석한 ㈜한라 직원들 또한 높은 집중도를 보이며 ‘새롭고 다르게’ 변화하려는 회사의 움직임에 적극 호응했다.
㈜한라의 드론 담당자인 현제호, 최지환, 조정덕 프로가 강사로 나선 드론 직무교육은 각각 △스마트건설 드론 운영 △드론 VR △드론 측량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드론은 스마트 건설기술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화두가 됐다. 자료용 영상 촬영을 비롯해 측량, 토공량 측정, 시공현장 공정관리, 3D 모델링, 시설물 안전점검 등 활용 범위도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드론 VR은 3D모델링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데, 공사기간 동안 시시각각 변화하는 광범위한 현장의 모습을 드론을 활용해 촬영하고 데이터화하는 과정으로 정의할 수 있다. 현장 조건과 인접 구조물에 대한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정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장에 직접 가지 않더라도 공사 진척 상황과 품질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현장 근로자들과의 효율적인 의사소통에도 도움이 된다.
드론을 이용한 측량 또한 건설업의 스마트화를 촉진했다. 드론은 토지를 조사하는 데 필요한 노동력과 시간을 크게 줄여줌으로써 적은 시간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적용할 수 있게 했다. 전체 공기를 줄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 날 강사 중 한 명 이었던 조정덕 정보기획팀 프로는 “건설과정은 모두가 중요하지만 특히 작업계획 수립은 시작점을 분명히 한다는 측면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이라며 “이 때 드론을 활용하면 주변 지형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좀 더 정확한 계획을 수립하는 게 가능해진다”고 전했다.

‘Halla Drone Day’에서는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을 위한 특강도 진행됐다.
첫 번째로는 드론 3D모델링 스타트업 카르타의 최석원 대표가 ‘드론 3D모델링 기법활용 및 동향’이라는 주제로 드론 시장의 전반적인 동향과 건설현장에서 드론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 했다.
최 대표는 드론을 ‘넓은 지역의 정보를 가장 빠르게 얻을 수 있는 수단’으로 정의내린 뒤 이를 건설 산업에서 드론 사용의 파급력이 큰 이유로 꼽았다. 건설업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공간적, 시간적 범위가 가장 크기 때문에 효율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설명 이다.
그는 “건설업은 프로세스가 복잡하고 이해관계자가 많은 업계로, 성장률 또한 연간 1% 정도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건설 드론의 경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드론을 스마트건설의 시작으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두 번째 특강 연사로 나선 ㈜한라 정보기획팀의 임지혁 팀장과 최은숙 프로는 각각 ‘4차 산업혁명과 건설현장의 DT’와 ‘㈜한라의 DT 노력 사례’에 대해 발표 했다.
임지혁 팀장은 ‘건설업의 DT 노력’과 관련해 “△왜해야 하는지 알아야 간절함이 생긴다 △건설업도 ‘새롭고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 △디자이너 시각으로 치밀하게 ‘상황과 사람’을 관찰해야 한다 △고객·소통·성과지향의 애자일 문화를 선도해야 한다 △모든 일의 마지막은 실천이다”라는 가치를 거듭 강조했다.
최은숙 프로는 “건설 산업은 변화가 느린 게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는 현재 360VR 시스템을 구축해 전사 오픈을 앞두고 있다. 프로그램이 안정된 뒤에는 내년 상반기 안에 360VR 시스템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활용 한다는 방침이다. 또 현장 시공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웨어러블 로봇을 시범적용, 검증 작업에 한창이다. 현재는 어깨보강로봇과 허리보강 로봇을 시험 중인데, 효과를 검증한 뒤 전체 현장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프로세스 로봇에게 시키는 RPA/AI 어시스턴트 프로그램을 마련해 올 해 안에 실무에 적용, 업무
효율 극대화를 추구할 예정이다.
최 프로는 “DT란, 기술이 가져다주는 기회를 기업발전의 지렛대로 활용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아이디어와 계획들을 차질 없이 실행해 건설 산업의 스마트화를 ㈜한라가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Halla Drone Day’에는 강연 이외에도 ‘멘토-멘티 타임’, 드론 비행실습, 부스운영 등 알찬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멘토-멘티 타임’에서는 ㈜한라 직원들로 구성된 11명의 멘토와 이들의 멘티가 된 38명의 한라대 학생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멘토 1인당 3~5명의 토목공학과 학생들을 멘티로 배정해 오는 2월까지 멘토-멘티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으로 지속적인 온라인 연락과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한라 직원들에게는 새로운 자극을, 한라대 학생들에게는 진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날 조정덕 프로의 멘티가 된 정은정 학생은 “멘토 선생님에게 건설사 취업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떤 자격을 갖춰야 할지 물어보고 싶다”며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지원하고자 하는 분야에서 질문하고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선배를 만난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Halla Drone Day’의 하이라이트 행사는 운동장에서 진행된 ‘드론 비행실습’이었다.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 모두 파란 하늘 위로 드론을 날려보는 실습을 했다. 특히 행사 당일 드론을 처음 접해본 한라대 학생들은 드론이 움직일 때마다 환호성을 질러,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들었다.
박병선 한라대 학생은 “건설 산업에 드론을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다고 하는데, 미래의 건설인인 토목공학과 학생으로서 앞으로 관심을 갖고 익혀나가야 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 완성을 목표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수립키로 했다. 이에 국내 건축 시장에서도 스마트 건설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노력이 확산되는 추세인데, 이중에서도 드론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라 역시 일찌감치 드론 담당자를 두고, 현장별로 별도의 교육을 실시하도록 함으로써 드론 활용도를 높여왔다. 실제로 ‘Halla Drone Day’에서도 오전 내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드론 직무교육을 시행, 변화하는 스마트건설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함께 고민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에 참석한 ㈜한라 직원들 또한 높은 집중도를 보이며 ‘새롭고 다르게’ 변화하려는 회사의 움직임에 적극 호응했다.
㈜한라의 드론 담당자인 현제호, 최지환, 조정덕 프로가 강사로 나선 드론 직무교육은 각각 △스마트건설 드론 운영 △드론 VR △드론 측량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드론은 스마트 건설기술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화두가 됐다. 자료용 영상 촬영을 비롯해 측량, 토공량 측정, 시공현장 공정관리, 3D 모델링, 시설물 안전점검 등 활용 범위도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드론 VR은 3D모델링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데, 공사기간 동안 시시각각 변화하는 광범위한 현장의 모습을 드론을 활용해 촬영하고 데이터화하는 과정으로 정의할 수 있다. 현장 조건과 인접 구조물에 대한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정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장에 직접 가지 않더라도 공사 진척 상황과 품질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는 현장 근로자들과의 효율적인 의사소통에도 도움이 된다.
드론을 이용한 측량 또한 건설업의 스마트화를 촉진했다. 드론은 토지를 조사하는 데 필요한 노동력과 시간을 크게 줄여줌으로써 적은 시간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적용할 수 있게 했다. 전체 공기를 줄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 날 강사 중 한 명 이었던 조정덕 정보기획팀 프로는 “건설과정은 모두가 중요하지만 특히 작업계획 수립은 시작점을 분명히 한다는 측면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이라며 “이 때 드론을 활용하면 주변 지형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좀 더 정확한 계획을 수립하는 게 가능해진다”고 전했다.

‘Halla Drone Day’에서는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을 위한 특강도 진행됐다.
첫 번째로는 드론 3D모델링 스타트업 카르타의 최석원 대표가 ‘드론 3D모델링 기법활용 및 동향’이라는 주제로 드론 시장의 전반적인 동향과 건설현장에서 드론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 했다.
최 대표는 드론을 ‘넓은 지역의 정보를 가장 빠르게 얻을 수 있는 수단’으로 정의내린 뒤 이를 건설 산업에서 드론 사용의 파급력이 큰 이유로 꼽았다. 건설업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공간적, 시간적 범위가 가장 크기 때문에 효율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설명 이다.
그는 “건설업은 프로세스가 복잡하고 이해관계자가 많은 업계로, 성장률 또한 연간 1% 정도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건설 드론의 경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드론을 스마트건설의 시작으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두 번째 특강 연사로 나선 ㈜한라 정보기획팀의 임지혁 팀장과 최은숙 프로는 각각 ‘4차 산업혁명과 건설현장의 DT’와 ‘㈜한라의 DT 노력 사례’에 대해 발표 했다.
임지혁 팀장은 ‘건설업의 DT 노력’과 관련해 “△왜해야 하는지 알아야 간절함이 생긴다 △건설업도 ‘새롭고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 △디자이너 시각으로 치밀하게 ‘상황과 사람’을 관찰해야 한다 △고객·소통·성과지향의 애자일 문화를 선도해야 한다 △모든 일의 마지막은 실천이다”라는 가치를 거듭 강조했다.
최은숙 프로는 “건설 산업은 변화가 느린 게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는 현재 360VR 시스템을 구축해 전사 오픈을 앞두고 있다. 프로그램이 안정된 뒤에는 내년 상반기 안에 360VR 시스템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활용 한다는 방침이다. 또 현장 시공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웨어러블 로봇을 시범적용, 검증 작업에 한창이다. 현재는 어깨보강로봇과 허리보강 로봇을 시험 중인데, 효과를 검증한 뒤 전체 현장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프로세스 로봇에게 시키는 RPA/AI 어시스턴트 프로그램을 마련해 올 해 안에 실무에 적용, 업무
효율 극대화를 추구할 예정이다.
최 프로는 “DT란, 기술이 가져다주는 기회를 기업발전의 지렛대로 활용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아이디어와 계획들을 차질 없이 실행해 건설 산업의 스마트화를 ㈜한라가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Halla Drone Day’에는 강연 이외에도 ‘멘토-멘티 타임’, 드론 비행실습, 부스운영 등 알찬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멘토-멘티 타임’에서는 ㈜한라 직원들로 구성된 11명의 멘토와 이들의 멘티가 된 38명의 한라대 학생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멘토 1인당 3~5명의 토목공학과 학생들을 멘티로 배정해 오는 2월까지 멘토-멘티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으로 지속적인 온라인 연락과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한라 직원들에게는 새로운 자극을, 한라대 학생들에게는 진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날 조정덕 프로의 멘티가 된 정은정 학생은 “멘토 선생님에게 건설사 취업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떤 자격을 갖춰야 할지 물어보고 싶다”며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지원하고자 하는 분야에서 질문하고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선배를 만난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Halla Drone Day’의 하이라이트 행사는 운동장에서 진행된 ‘드론 비행실습’이었다. ㈜한라 직원들과 한라대 학생들 모두 파란 하늘 위로 드론을 날려보는 실습을 했다. 특히 행사 당일 드론을 처음 접해본 한라대 학생들은 드론이 움직일 때마다 환호성을 질러,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들었다.
박병선 한라대 학생은 “건설 산업에 드론을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다고 하는데, 미래의 건설인인 토목공학과 학생으로서 앞으로 관심을 갖고 익혀나가야 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2019-11-05T10:12:40+09:00